로딩

 

content image content image
#트렌드Talk

젊은 피 활약 돋보인 2022년 소설계! 작가들도 인정한 최고의 책은?

엘르코리아 (ELLE KOREA)

1,035

교보문고가 ‘2022 소설가 50인이 뽑은 올해의 소설’을 발표했습니다. 50명의 작가로부터 가장 작품성이 뛰어나다고 생각하는 소설 5권씩을 추천받았는데요. 영예의 1위부터 젊은 작가들의 활약, 올해 노벨문학상 수상자까지, 이번 리스트에서 눈에 띄는 흐름을 함께 살펴볼까요?  

1위는 김연수 작가의 〈이토록 평범한 미래〉!

2_01.jpg
김연수 〈이토록 평범한 미래〉

2_02.jpg
김지연 〈마음에 없는 소리〉

2_03.jpg
엘리자베스 스트라우트 〈오, 윌리엄!〉

2_04.jpg
임선우 〈유령의 마음으로〉

2_05.jpg
정지아 〈아버지의 해방일지〉

동료 작가들로부터 가장 많은 표를 받은 소설은 다름 아닌 김연수 작가의 〈이토록 평범한 미래〉였습니다. 작가가 9년 만에 발표한 신작인데요. 오늘날 한국사회가 직면한 공동체적인 불행과 패배 이후의 사랑에 관한 이야기를 담은 소설집입니다. 이야기는 총 여덟편으로 구성되어 있어요. 작가는 “동료 소설가들의 눈이 아주 매서운데 그런 분들이 제 소설을 좋게 읽어 주셨다고 하니, 굉장히 특별한 칭찬을 받는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라며 소감을 밝혔습니다.

이어서 공동 2위는 김지연 작가의 〈마음에 없는 소리〉와 엘리자베스 스트라우트의 〈오, 윌리엄!〉이 차지했어요. 김지연 작가는 2018년 문학동네신인상을 수상한 바 있죠. 엘리자베스 스트라우트는 이전 리스트에서도 자주 등장한 작가입니다. 공동 3위로는 2019년에 작품활동을 시작한 신인 작가 임선우 작가의 첫 소설집 〈유령의 마음으로〉와 중견 작가인 정지아 작가의 〈아버지의 해방일지〉가 꼽혔습니다. 신인 작가와 중견 작가가 나란히 공동 순위에 오른 건데요. 정지아 작가의 신간은 꼭 32년 만의 장편소설이기도 합니다. 4위로는 이미상 작가의 〈이중 작가 초롱〉, 5위로는 이기호 작가의 소설집 〈눈감지 마라〉가 각각 뒤를 이었어요.

젊은 작가들의 활약

2_06.jpg
Unsplash

올해 리스트에서 단연 눈에 띄는 점은 바로 젊은 작가들의 활약입니다. 공동 2위로 꼽힌 김지연 작가와 공동 3위 임선우 작가, 4위 이미상 작가 모두 40대 이하의 젊은 작가들인데요. 공동 2위와 3위에서 확인할 수 있듯, 신인 작가와 중견 작가가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는 점이 주목할 만합니다. 임선우 작가처럼 첫 소설집으로 순위에 오른 신인 작가를 비롯해, 두 번째, 세 번째 작품으로 괄목할 만한 문학적 발자취를 남긴 젊은 작가들이 돋보인 한 해였네요. 실제로 문학동네 편집부 강윤정 차장은 “올해는 중견작가뿐 아니라 젊은 작가들의 작품 역시 고루 사랑을 받은 특별한 한 해였다”라고 밝혔습니다.  

프랑스에서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최초의 여성 작가 아니 에르노

2_07.jpg
아니 에르노

작가들의 추천 책이 다양했던 탓에 순위권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지만, 많은 표를 받았던 작가도 있습니다. 바로 2022년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프랑스 소설가 아니 에르노인데요. 1974년 자전적 소설 〈빈 옷장〉으로 문학계에 발을 디딘 이후, 50여 년 동안 작품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거장입니다. 그녀는 프랑스 최초로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여성으로, 성별과 계급과 같은 주제를 거침없는 언어로 표현한 작품들로 잘 알려져 있죠. 아니 에르노의 작품 가운데 〈그들의 말 혹은 침묵〉, 〈남자의 자리〉, 〈여자아이 기억〉이 소설가 5인의 선택을 받았어요.  

 

댓글 0

    트렌드Talk의 다른 글

    • content image content image

      반려견 캠핑에 필요한 건 뭐?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 content image content image

      한국 미술시장이 사상 최초로 1조원을 돌파했다고?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KOREA)

    공유하기